[노래] 아파트

반짝거리는 유리벽 매끈한 대리석
화려하게 우뚝 솟은 그런 집은 아니지만

할머니 눈가에 예쁜 주름처럼 세월이 잔뜩 묻어있는
내 나이보다 오래 서 있어온 정다운 우리 아파트

곱게 바랜 시멘트벽 녹슨 울타리
그 오랜 시간 모두 담고 아름답게 낡아있구나

'PROJECTS > SONGS BY M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노래] 자장열차  (0) 2020.05.14
[노래] Fundamental Lie  (0) 2020.04.18
[노래] 아파트  (0) 2019.06.29
[노래] 달의 한숨  (0) 2019.03.08
[노래] BEER SONG  (0) 2018.09.03

댓글(0)

Designed by JB FACTORY